“제가 좋아하는 일로 상을 받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발레호 해룡관(William Kim Tae Kwon Do Center) 대표 윌리암 김 관장 9일, 윌리암 김 관장 ‘American Dream Award’ 수상 마이크 톰슨 연방하원 의원 지역구 총 14명 소수계 특별 공헌 인정해

“이민자들의 노고와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날 미국이 누리는 번영과 발전은 없었을 것입니다. 오늘 특별한 이민자들에게 수여하는 ‘American Dream Award’상은 그 동안 우리 사회로 부터 공인 받지 못한채 가려져 있던 그들만의 봉사와 헌신을 커뮤니티에서 확인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오늘 수상식은 특별히 이민자들의 노고를 인정하는 커뮤니티 특별한 행사였다. 마이크 탐슨 미연방하원의원 (Mike Thomson 민주당 / 캘리포니아 주 제5지역)은 해마다 자신의 지역구에서 커뮤니티, 아트, 문화, 프로페셔널, 비즈니스, 이노베이션, 공익 봉사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봉사와 헌신을 한 이민자들 가운데 엄선해 ‘American Dream Award’상 수상자를 지명해 왔다. 9일 발레호 시에 위치한USA World Classics Event Center(1525 Sonoma Blvd. Vallejo CA 94590)에서 열린 올해 시상식에는 공동 수상자를 포함해 14명이 선정돼 그들의 노고가 공인받은 기념패를 수상했다. 수상자 14명 가운데 커뮤니티 분야에서 윌리암 김 관장(해룡관 태권도장)이 수상했다. 이날 수상자로 보면 멕시코 계가 6명(공동 수상자 2명 포함), 필리핀계 2명, 한국계 1명, 이탈리아계 1명, 캐나다계 1명, 이란계 1명, 인도계 1명, 베트남계 1명 등 총 14명이었다. 150명의 행사준비위 관계자 및 수상자 가족들 등 1560여 명이 실내를 꽉 메운 가운데 수상자 이름을 호명할 때 가족과 축하객들이 환호가 만발한 들뜬 분위기 속에서 시종일관 진행 되었다. 윌리암 김 수상자는 부모님을 비롯하여 가족들 그리고 자매도시 연합회(윌리암 김 충북 진천군 자매도시 위원장 겸임) 임원들이 참석해 축하의 기쁨을 나누었다. 윌리암 김 수상자는 소감에서 “저는 평생 태권도를 가르치며 한인 밎 주류사회 커뮤니티에 봉사해 왔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일로 상을 받게 되에 매우 기쁩니다. 이민자들의 노고가 미주류 사회에게 인정 받는 기회가 그렇게 흔하지 않는 만큼 이런 시상식을 통해 이민자들에게 용기와 화합의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가 지속적으로 이어졌으면 하는 마음 입니다”라고 말했다. 모든 수상자들은 미국에 온 이민자들로 자신이 노력하고 희생하면 커뮤니티를 변화 시킬 수 있다는 신념을 지키고 실천한 분들이었다. 한 멕시코계 수상자는 어려서 부터 포도원에서 포도를 따기 시작했는데 마침내 나파밸리에 포도원 주인이 되었다는 자수성가의 스토리를 소개하기도 했다. 한 참석자는 자신을 필리핀계라고 소개하고 “이민자들로 인해 미국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지만 이민자들로 인해 사회가 밝아지고 경제가 활성화 되었다는 현실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다”며 “오늘 같은 시상식을 통해 미주류사회에서도 이민자들을 떳떳한 커뮤니티의 일원으로 받아 주면 더욱 화합하는 사회가 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마이크 톰슨 연방하원 의원은 행사 마무리 발언에서 참석자들에게 오늘 같은 행사를 내년에도 하겠냐는 질문에 참석자들이 만장일치로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는 환호로 화답했다. 문 의: 윌리암 김 (707) 342-6036 또는 Email: nctaunited@gmail.com

사진: 마이크 탐슨 미연방하원의원 (왼쪽 Mike Thomson 민주당 / 캘리포니아 주 제5지역)이 윌리암 김 관장에게 ‘American Dream Award’상 수여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