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선의 미국문화 & 생활영어


이런 경우에는?

방과 후 아이를 픽업하는데 같은 반 친구 부모가 플레이 데이트를 시켜주자고 하면서 언제가 괜찮겠냐고 물어봤습니다. “3시 30분 이후면 언제든 괜찮아요.”라고 말하고 싶었는데 이런 말은 어떻게 하나요?

영어로 이렇게 !

“3시 30분 이후면 언제든 괜찮아요.”라는 말은 “Anytime after three thirty will be fine.”이라고 하면 되겠습니다. 이와 유사한 표현으로 “How about after three thirty?”, “I can come after three thirty.”등을 쓸 수 있지요.

만일 “언제든 괜찮아요.”라고 말하고 싶다면 위의 표현에서 3시 30분이란 말을 뺀 나머지인 “Anytime will be fine.”이라고 간단히 말할 수 있습니다.

미국 부모들은 초등학교 저학년, 프리스쿨이나 킨더가튼 또는 그 보다 어린 자녀들 을 위해 비슷한 연령의 아이들과의 또래 그룹을 만들어 플레이데이트(playdate)를 시켜주는 것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가깝게 있는 이웃, 학교, 또는 과외활동을 통해 만나게 되는 아이들을 눈여겨 보았다가 부모와 약속을 정해 2-3시간 정도 놀이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플레이 그룹을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부모들의 시간과 노력 그리고 많은 인내심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계속 유지되는 이유는 노력 그 이상의 교육적, 사회적 효과가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또래 그룹 속에서의 어울림과 갈등 등을 통해 한층 성숙한 사회성을 발전시킬 수 있기 때문이지요. 그리하여 플레이데이트에 대한 조언 및 또래 친구찾기 등의 다양한 웹사이트들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사이트 등에서 공통적으로 말하는 성공적인 플레이데이트를 만드는 방법을 소개해 보겠습니다.

1. Plan ahead.

– 집에서 할 경우 장난감 등 놀이에 대한 계획을 미리 세워라.

2. Have constant supervision.

– 아이들을 지속적으로 감독하라.

3. Don't over-manage the playdate.

- 아이들 놀이에 너무 관여하지 말아라.

4. Make sharing easier.

- 쉽게 공유할 수 있는 것으로 준비하라.

5. Look for playmates with a similar temperament.

- 성격이 비슷한 놀이친구를 찾아라.

6. Broaden the range of friendships.

- 연령차가 나는 친구들과도 놀려라.

7. Evaluate what works and what doesn't.

- 플레이데이트가 끝난 후 좋았던 점 나빴던 점을 살펴 보아라.

Dialogue

A: Can we set a playdate for our kids?

(아이들을 위해 플레이데이트를 할까요?)

B: Sure, I’d like to.

(그럼요, 좋아요.)

A: What time will be good for you?

(몇 시가 좋을까요?)

B: Anytime after three thirty will be fine.

(3시 30분 이후면 언제든 괜찮아요.)

Extra Expressions

When do you have time?

(언제 시간이 있으세요?)

I’d love to, but not today.

(그러고 싶은데 오늘은 안 되겠어요.)

How about Wednesday next week?

(다음 주 수요일이 어때요?)

I’ll pick you up after school tomorrow.

(내일 방과 후에 데리러 갈게요.)

That will be fine with me.

(저한테는 괜찮아요.)

We’ll come to your house.

(우리가 댁의 집으로 갈게요.)

Let’s meet at Ramona Park at two o’clock.

(라모나 공원에서 2시에 만나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