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선의 미국문화 & 생활영어


이런 경우에는?

얼마 전 신발 매장에 가서 있었던 일 입니다. 마음에 드는 신발이 있었는데 좀 커서 “이것과 같은 것으로 한 사이즈 작은 거 있나요?”라고 물어보고 싶었는데 이런 말은 영어로 어떻게 하나요?

영어로 이렇게 !

“이것과 같은 것으로 한 사이즈 작은 거 있나요?”라는 말은 “Do you have these in a smaller size?”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 “I’d like these shoes in a smaller size.” 또는 “Is there a size smaller than these?”라고 할 수 있겠지요.

만약 위와 반대되는 상황으로 신발이 작아서 “한 사이즈 더 큰 것이 있나요?”라고 묻고 싶다면“Do you have these in a smaller size?” 또는 “Do you have a bigger size of this shoe?”라고 하면 되겠지요.

우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신발 사이즈의 역사는 놀랍게도 100여년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게다가 반(half) 사이즈가 나온 것은 불과 50여년 전이라고 하는군요.

신발 사이즈를 표시하는 여러 가지 시스템이 있는데 한국은 일본 등의 국가와 함께 국제공식 길이 기준인 mm단위의 Metric System을 사용하고 있고, 이에 반하여 미국은 영국 식민시대에 영국식 시스템이 유입되어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참고할 것은 미국에서 신발 사이즈를 말할 때 여자와 남자가 차이가 있다는 것입니다. Size 5라고 해서 남녀 신발이 같은 mm가 아니라는 것이지요. 즉, 여자 5 사이즈는 220mm이고, 남자의 경우 5 사이즈는 225 mm와 같습니다.

그러므로 여자분이 한국에서245 mm의 신발을 신었다면 미국에서는 사이즈 7.5가 되는 것이고, 남자분이라면 사이즈 7이 되는 것입니다. 여자, 남자 사이즈 모두 5mm 차이에 0.5 사이즈 차이가 나는 것은 같지요.

미국에서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신발 브랜드 마다 사이즈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가 있으므로 신발을 구입할 경우 자신이 평소 신는 사이즈를 말해 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가령 6.5사이즈를 신는다면 “I wear size six and a half.”라고 얘기해 주면 점원이 각 브랜드의 사이즈를 참고하여 고객에게 맞는 것을 안내하겠지요.

자신의 정확한 치수를 모른다면 “Can you help me measure my size?(사이즈를 재 볼 수 있을까요?)”라고 말하여 도움을 청하면 되겠습니다.

Dialogue

A: How does it fit?

(잘 맞으시나요?) B: It feels too big. Do you have these in a smaller size?

(너무 큰 거 같은데요. 이것으로 한 사이즈 작은 거 있나요?)

A: I’ll check if we have a smaller size in stock.

(한 사이즈 작은 게 있는 지 확인해 볼게요.)

B: Thank you.

(고마워요.)

Extra Expressions

Can I try these on? Size 7, please.

(이것 좀 신어볼 수 있나요? 7 사이즈로요)

It feels too tight.

(너무 끼는 것 같은데요.)

What size do you wear?

(어떤 사이즈를 신으시나요?)

May I show you anything else?

(다른 것을 보여 드릴까요?)

How about low heels?

(낮은 굽은 어떠세요?)

It fits me perfectly.

(이게 딱 맞는군요.)

Do you want to order it?

(그것으로 주문하시겠어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