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특별전시, 《우리의 옷, 한복 Couture Korea》


미국 내 주요 미술관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한국 패션 전시

서울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한국 패션의 국제적인 영향력을 조명

한국 전통 복식과 현대 패션 디자인을 함께 선보이는 《우리의 옷, 한복 Couture Korea》 전시가 2017년 11월 3일부터 2018년 2월 4일까지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Asian Art Museum of San Francisco)에서 개최된다. 서울의 재단법인 아름지기와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이 공동기획한 이번 특별전시는 한복의 뛰어난 예술성과 그 유산을 새로운 각도에서 소개한다. 프랑스어에서 비롯된 전시 제목, Couture Korea는 한국의 정교한 수공예 전통과 상통하고, 수 세기 전의 우아한 궁중 의상과 오늘날 패션 중심지의 런웨이를 긴밀하게 연결한다.

《우리의 옷, 한복》 전시에서는 총 120점 이상의 작품이 전시된다. 지극히 얇고 섬세하게 짠 비단으로 재현된 영조 대왕의 옷, 다양한 18세기 여성 한복 일습, 여러 겹으로 이루어진 비단 속옷과 함께, 견고한 데님과 최첨단 소재인 네오프렌으로 만들어진 현대 의상들이 포함된다. 수공예 직물로 만들어진 조선시대 의복의 재현품들은 샤넬의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1938년생)가 한국의 예술적 전통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의상 및 한국 디자이너인 진태옥(1934년생), 임선옥(1962년생), 정미선(1984년생)의 현대디자인들과 조화를 이룬다.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의 한국 미술 담당 큐레이터이자, 이번 전시의 기획자인 김현정 학예관은 전시의 목적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우리의 옷, 한복》 전시는 과거의 전통과 현대의 패션 디자인을 새롭고 미적으로 연결하고자 합니다. 한국은 물론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이 어떠한 방식으로 자신과 자신이 속한 문화를 현대 패션 작업으로 표현하고 있는지 이해하실 수 있을 겁니다. 이번 전시는 한국 옷의 독특한 형태, 소재, 그리고 색감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전통에서 현대로 이어지는 한국 문화의 정체성을 정의하는 데 있어, 한국 전통 복식과 패션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리고자 합니다.“

관람객들은 이 전시를 통해 한국 패션의 사회, 문화적 뿌리와 오늘날의 국제적인 영향력에 관해 깊고 폭넓게 이해할 수 있다. 《우리의 옷, 한복》 전시는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