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깊어가는 가을밤 합창환상곡으로 수 놓았다”


제28회 매스터코랄 합창단 정기공연 대성황 11일 공연에 1천여 관중 참석

북가주 지역을 대표하는 합창단 샌프란시스코 매스터코랄(사진 / 단장 정지선, 이사장 김정수) 제28회 정기연주회가 지난 11일 산마테오 퍼포밍아츠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연주회는 특별히 재미 음악가로 활동중인 김기영 작곡가의 ‘고향의 봄’ 선율에 실린 합창을 불러 관중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매스터코랄 합창단이 올해 처음 시도한 뮤지컬 메들리와 객원지휘자로 초청된 김기영 작곡가의 ‘고향의 봄’ 주제에 의한 합창환상곡이 깊어가는 가을 밤을 수 놓았다. 1천여 명의 관객이 함께 한 이날 제1부 공연에서 조영빈 지휘자와 함께한 ‘Somebody’s Knockin’ at your door’를 시작으로 ‘사운드 오브 뮤직’과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등 뮤지컬 메들리는 캐쥬얼한 의상과 율동까지 더해져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우정 테너의 솔로곡 프란즈 레하르의 오페레타 ‘미소의 나라(Das Land Des Lachelns)’ 중 ‘그대는 나의 모든 것(Dein Ist Mein Ganzes Herz)’과 소프라노 임경소씨가 부른 구노의 오페라 ‘로미오와 쥴리엣’ 중 ‘나는 살고 싶어요(Ah! Je Veux Vivre)’도 관객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뮤지컬 메들리에 클로이 달첼이 솔로로 참가한 ‘오즈의 마법사’ 중 ‘무지개 너머(Somewhere Over the Rainbow)’도 이 날 공연에서 빼놓을 수 없는 무대로 남았다.

이원수 시인의 고향의 봄 연주

제2부 SF매스터코랄은 40여 명의 오케스트라단의 반주에 맞춰 김기영 작곡가가 ‘고향의 봄’ 선율에 아동시인 이원수 선생의 시 9편(고향의봄, 석죽, 소쩍새, 어디만큼 오시나, 종달새, 버들피리, 진달래, 개구리, 겨울물오리)을 묶어 하나의 교성곡으로 만들어낸 ‘고향의 봄 합창조곡’과 시대의 애환과 한국인의 정서를 담아낸 ‘고향의 봄 주제에 의한 합창 환상곡’을 연주해 관객들과 교감을 나눴다. 정지선 SF매스터코랄 단장은 “지난 28년간 매스터코랄을 아끼고 사랑해주신 한인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이종문 회장 등 여러 후원자분들이 있었기에 매스터코랄이 오늘까지 명맥을 이어올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어서 정지선 단장의 소개로 이종문 회장은 단상에 올라 “한인사회 내 문화활동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원한다”며 “정지선 단장의 활동을 그저 보고만 있을 수 없어 후원하게 되었다”면서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또다른 후원자 Todd & Eleanor Yoon을 좌석에서 소개했다.

사진: 지난 11일 북가주를 대표하는 합창단인 SF매스터코랄이 단원들이 산마테오 퍼포밍아츠센터에서 열린 ‘제28회 정기연주회’에서 객원지휘자 김기영 작곡가의 합창조곡 ‘고향의 봄’을 공연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