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감으로 배우는 한국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출판


다솜한국학교, 재외동포 학생들 위한 역사문화교재

서니베일에 위치한 다솜한국학교(교장 최미영)에서는 재외동포 학생들을 위한 역사문화교재인 “오감으로 배우는 한국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출판하고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재외동포재단 맞춤형 사업의 하나로 출판된 교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한국 유산 중에 다섯 가지를 선택하여 역사문화 교육과정으로 정하고 지난1년간 학생들에게 실제로 가르치면서 적용하고 경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발간하게 되었다.

지난 7월 서울에서 개최된 재외동포재단 초청연수에서 최미영 교장이 책에 들어갈 내용과 교수 방법을 강의하였는데, 한국(글)학교 선생님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고 속히 교재가 나오기를 바란다는 요청이 있었다. 최미영 교장은 “동포 학생들이 바른 정체성을 가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한국학교에서 한국어 뿐 아니라 한국 역사와 문화 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그들의 눈높이에 맞는 내용과 교수 방법에 관하여 더 많은 연구와 적용이 필요합니다. 미국에 사는 동포 학생들의 경우에 정규 학교는 물론이고 한국학교에서조차도 한국 문화와 역사에 관하여 배우는 내용이 적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사실입니다”라고 하며 교재를 개발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였다.

다솜한국학교 교사들은 캘리포니아주 교육부 영어과 교재로 사용되었던 ‘요코 이야기(So Far From The Bamboo Grove)’ 퇴출을 시작으로 <한국을 찾아라>와 <한국을 알자> 및 <한국 역사문화 표준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지난 2009년부터 캘리포니아주의 공립학교 교육에서 한국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교육과정 개편 운동을 함께 하면서 우리 동포 학생들이 꼭 배워야 할 한국 역사 문화 내용과 방법을 교육과정으로 정리하고 연구하고 한국학교에서 적용해왔다고 한다. 지난 2016년에는 전 세계에 흩어진 재외동포 한인들의 이민 역사를 배우는 <역할극으로 배우는 한인 디아스포라 이야기>를 펴낸 바 있다.

총 250페이지 (ISBN 978-0-9997153-0-7) 분량의 교재에는 ‘창덕궁과 조선의 궁궐 생활, 조선왕조실록과 임금님의 이야기, 동의보감과 허준의 일생, 수원화성과 정조대왕, 직지와 잃어버린 유산을 찾아서’등 5개의 단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단원별로 학습 목표와 내용, 그리고 4차시의 강의 계획안과 동영상 목록, 역할극 대본, 전체 활동 계획, 퀴즈, 단어 카드 및 참고 자료 등을 포함하는 교수 학습 계획안, 전체 강의용 파워포인트, 유치, 초급, 중급, 고급으로 구성된 학생용 학습지 등이 나와 있으며 부록으로는 학습지 답안과 단어 목록이 한글과 영어로 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본교에서 학습한 활동 내용과 사진을 첨부하였다.

한국어를 잘하지 못하는 동포학생들 특히 어린 학생들에게 역사를 가르치는 것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 학생들과 함께 스토리텔링 중심의 강의와 교사와 리더 학생들 중심의 역할극과 동영상, 그리고 각 반의 눈높이에 맞는 학습지와 학생 활동을 사용하여 지속적으로 반복 학습을 하게 되면 한국어를 잘 못하거나 어린 학생들도 쉽게 배우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전 세계의 많은 한국(글)학교에서 잘 사용하게 되기를 바라며 PDF 포맷의 교재를 스터디코리안 웹사이트에 게재할 예정이다. 기타 문의 사항은 info@dasomks.org로 하시면 된다. 출판기념회를 마치고 다솜한국학교는 겨울방학에 들어갔고 오는 1월 20일에 개학을 한다. 봄학기 등록은 신입생의 경우 오는 2018년 1월1일부터 온라인(www.dasomks.org)으로 등록할 수 있다. <사진제공: 다솜한국학교>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