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흐려진 한국인의 이성(理性)


<특별기고>

이성(Rational)이란 태어날 때 누구에게나 평등하게 주워진 식별능력이다. 이성으로 인간은 진실과 거짓, 선과 악 혹은 아름다움과 추한 것 등등을 분별할수가 있음으로서 다른 동물들과 구별된다. 그럼으로 이성이 흐려지면 인간은 인성을 잃어 동물과 다름없는 존재가 된다. 한국에는 그런 사람을 개돼지로 비유하는 욕설들이 있다. 이성을 잃은 사람들이 많아지면 도덕적 가치와 법적질서가 마비되어 불신과 불안한 무법사회가 형성된다고 한다. 이러한 무질서한 사회를 부정부폐로 한때 국가부도를 맞은 그리스에서는 옛부터 아노미 (Anomie)현상이라고 부르고 있다.

한 미국신문(Wall Street Journal, 2009.8.26)에 사람은 네살반을 시작으로, 하루에도 수 없는 거짓말을 하면서 한 세상을 산다는 기사가 있었다. 한국의 한자중에도 위(僞)자로 시작하는 말이 허다한 것으로보아 속이고 속는 생활풍조는 오늘의 것만은 아닌가 싶다. 속임은 영특한 엘리트들의 교활한 간사(Cunning)이라면 속는 대상은 어느 시대의 어떤 사회에서도 어리석고 무지한 대중들이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속임의 올가미에 빠져드는 우리가 명철한 이성을 고수한다면 속임은 더 이상 존재할수 없게된다. 어찌보면 우리 사회에 만연되고있는 거짓은 남 탓이 아니고 내 잘못이 더 큰 원인이 라 하겠다. 그 잘못을 피하는데는 ‘돌다리를 두세번 두드리’는 지혜가 절대적이다. ‘아는 길도 물어 가라’ 혹은 ‘길이 아니면 가지 말라’ 는 선조들의 교훈도 있다. 그것도 아니면 사리를 위한 사심을 품지 않은 정직성일 것이다. .

한국남성의 평균수명을 넘도록 살다보니 나에게는 흐려져가는 이성이 요즘처럼 절박하게 염려되는 시절은 없었던것 같다. 진위(眞僞)를 식별할수 없는 속임으로 포장된 거짓들이 엮기고 엮여서 인간의 이성을 흐리게하는 탓인가 싶다. 속임은 지식이나 관직의 고하를 막론하고 이성이 흐려지면 언제나 발동하는 속물이다. 그 탓인지 교육자나 언론인을 포함한 각계각층의 공공단체의 지도자등, 지식층 사람들 그 어느 하나에도 믿음이 안간다. 문인들까지도 속고 속이는 사건만을 만들어 우리를 아노미사회로 유혹한다. 그리하여 이웃들 사이에서만이 아니라 부모형제간에도 속이고 속는 비인간적인 언행이 빈번해지고 있다. 지난 70년간 민주주의 체제로 부터 막강한 힘을 주워받은 나라의 주인이 되었지만 우리는 아직 유권자 노릇을 제대로 못하는 탓으로 한국의 정치적 혼란은 멈추지 않고 있다. 이 모두가 흐려져가는 우리의 이성 때문인가 싶다.

거짓중에는 사사로운 선의의 거짓말도 있겠지만 국가나 지역사회에 큰 화가되는 사기, 위증 혹은 역모와 같은 허위조작도 허다하다. 때로는 상식을 벗어난 형태의 거짓들이 어린이의 거울이라는 교육자들을 포함하여 법을 만들거나 관장하는 상류층의 엘리트들간에도 예외가 아니다. 한 예로서 조선중기의 학자정치가 김성일은 통신사 황윤길과 함께 일본에서 침략정황을 살피고 1591년에 돌아와, “일본은 결코 조선을 침략하지 않을 것이라”고 사실과 다른 보고를 했다. “민심이 흉흉할 것을 우려하여”라는 이유로 자신을 고의로 속인 그의 위증상서는 당시 십만양병을 제안한 대학정치가 병조판사(이이, 1536-84)를 파직한 조정을 태평 안일무사하게 했다. 공수무책으로 맞은 임진왜란 (1592-98)으로 인구의 3분의 1를 잃었고, 경작지의 3분의2는 황무지로 변했다.

대중의 눈과 귀가되는 신문방송의 거짓은 보다 더 선동적이고 폭발적이다. 아마도 그 대표적인 사례는2008년 한국사회를 공포에 떨게한, 병원체 프리온(Prion)이 감염된 미국산 소고기를 먹으면 전염된다는 광우병일 것이다. 한 방송인의 속임으로 서울에서는 유모차를 끈 주부들을 포함한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득의만면하게 반정부와 반미운동을 계속했다. 그 촛불시위로 한국은 무지하고 배은망덕한 인성을 지닌 비겁한 사람들의 나라로 세계사람들에게 웃음거리를 남겼다. 한 통계학자는 미국으로부터 2013년 기준(218천톤)으로 육우61만 마리를 매년 수입한다해도 한국인이 광우병에 걸릴 확률은 200경(1경은 10,000조의 1)의 1이라고 했다.

주전 6세기 이집트의 한 요새를 밝은 성으로 밝힌 촛불이 한국에서는 나라의 미래를 위해 자신의 몸을 불살리는 보국행사로 여기고 있다. 그들에게 촛불시위는 여럿이 모여 바람을 견디면서, 상처로 얼룩진 나라의 미래를 위해 어두운 밤을 새우면서 아침을 기다리는 희생이라고 믿는다. 드디어 한국의 촛불은 2016년 세계역사에 유래가없는 “촛불혁명”을 일으켜 새 정부를 탄생시켰다고 UN의 세계 정치지도자들에게 자랑했다.

속이고 속는 거짓을 반복하다가 익숙해지면 어느새 아군과 적군도 분별할수 없는 이성을 지닌 사람들의 아미노사회가 만들어진다. 이렇게 이성이 마비된 사회에서 어떻게 나라를 위해 한 목숨을 바칠 위대한 인재들이 배출될수 있겠는가? 그 속에서 우리들은 순국선열이나 애국지사들, 심지어는 오늘의 풍요로움을 있게한 부모님들의 피땀도 식별하지 못하는 이성의 소유자가 되여간다. 4년꼴로 선출되는 입법인들마저 물불을 분별하지 못할 정도로 이성이 흐려지면 대한민국은 어느날 자유민주주와 시장경제의 정체성을 잃게 될것이다. 그렇게되면 남보다 35년이나 뒤늦게, 겨우 1996년에 얻은 OECD회원권을 박탈당하고 불가불 보리고개시절로 되돌아가게 된다. 그리고 그들은 오늘의 헌법을 바꾸어서 내 고향의 황제국과 같은 “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을 탄생시킬지 모른다.

흐려진 이성으로서는 선진국의 성숙한 사람들처럼 자유도 행복도 누릴수가 없다. 그래서 나는 지금 이성이 더 이상 마비되지 않도록 전심을 다해보자고 모두와 함께 외치고 싶다. 거울에 비췬 얼굴을 볼때면 내가 얼마나 나를 사랑하느냐를 묻고 또 물으면서 상처난 이성을 가슴에 품어주자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라도 흐려진 이성을 제자리에 회복시켜 사람답게 살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저자: 어른을 위한 인성교육, 2016)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