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학교에서만 설이 우리 명절임을 배울 수 있어요”


다솜 한국학교, 17일 ‘설’ 주간행사

서니베일 시에 위치한 다솜한국학교(교장 최미영)에서는 지난 17일 ‘설’ 주간을 맞이하여 설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설’ 행사에서 모든 학생들과 선생님들은 설빔으로 단장을 했다.

학교에서는 <다솜한복집>을 운영하여 한복을 무료로 대여해 주기도 했다.

교회 본당에 모여 세배하는 법을 배웠는데, 남학생들은 큰절로 세배를 하였고 여학생들은 세배는 평절로 하고 함께 큰절하는 법도 배웠다.

모두 모여 ‘까치까치 설날은’으로 시작되는 설날 노래를 함께 합창을 했으며 동요반 학생들이 나와서 선창을 했다.

학생들은 리더 학생들의 인도에 따라 준비된 부스를 방문하여 딱지접기, 제기차기, 널뛰기, 팽이돌리기, 투호던지기 등의 설날에 하는 전통 놀이를 해보는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미국에서는 설날이 중국 명절로(Chinese New Year) 알려져 있고 정규학교에서도 제대로 배우는 기회가 없었다. 그러나 우리 학생들이 주말한국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한 ‘설’ 잔치를 통해 우리의 전통과 문화 그리고 예절을 배워서 계속 전승해 나가기를 바라고 있다. <사진제공: 다솜 한국학교>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