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석굴암과 불국사


다솜한국학교-유네스코 세계 유산 시리즈 제9탄

다솜한국학교(교장 최미영)에서는 유네스코 세계 유산 시리즈 제9탄으로 1995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석굴암과 불국사에 관하여 공부하였다. 1200년 전에 지어진 두 문화 유산은 자연 재해와 임진왜란 등의 전쟁 및 일제강점기를 지나면서도 이제까지 보존되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고 미국에서 사는 동포 학생들도 꼭 배워야 하는 자랑스러운 문화 유산이다. 하지만 동포 학생들이 석굴암과 불국사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없는 상황에서 1200년 전에 만들어진 훌륭한 문화 유산이라는 설명만으로는 큰 의미가 없어 보였다. 선생님들이 연구 끝에 기자 3명이 타임머신을 타고 삼국시대로 떠나 신라인들과 인터뷰를 하는 역할극과 게임 그리고 모의 수학여행이라는 아이디어로 석굴암과 불국사를 공부하였다. <다솜한국학교 경주 수학여행단>이라고 적인 배너가 달린 매직 스쿨 버스를 타고 경주로 가서 백운교와 청운교를 건너 몸으로 석가탑을 만들고 10원짜리 동전을 던져 다보탑 쌓기 대회에 참석하는 등의 활동과 자연적으로 석굴암의 습기가 조절되었음을 비누방울 놀이로 알아보는 활동을 통해서 학생들이 직접 석굴암과 불국사를 가보지는 못해도 흥미있게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모의 수학여행을 마치고 학생들이 적은 수학여행 후기에는 다보탑을 지키던 4마리의 돌사자 중에서 일제 강점기에 없어진 세 마리의 돌사자에 관한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다솜한국학교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시리즈로 2017-2018학년도에 배운 훈민정음, 김장, 아리랑, 석굴암과 불국사에 관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교재를 작년에 이어 올해도 발행할 예정이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