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카톡


몇년 전만 해도 카톡이 무엇인지 몰랐다. 한국에서 날 보러 온 막내 딸이 나하고 한가하게 대화하기 보다는 핸드폰을 두손으로 움켜쥐고 시도 때도 없이 전화기에다 번개처럼 빠르게 계속 타이핑만 해대는걸 보고 아마 한국에 미루고 온 업무가 굉장히 바쁜가 보다 생각했다. 그런데 큰 사위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삼성 타블렛을 사 주는 바람에 카톡을 알게된 나는 마치 에디슨이 전기를 발명해서 온 세상이 밝아진것 처럼 카맹을 탈출해서 세상 정보에 눈 뜨게 됐다. 아직도 내 또래에는 카톡을 하는 친구 보다 못하는 친구가 더 많다. 카톡에 눈뜬 내가 아무리 권해도, 이걸 모르면 시골 외지에 혼자 사는것 처럼 캄캄 절벽 세상이라고 속이 터져라고 설득을 해도, 모르는것 힘들게 어찌 배우느냐며, 이대로 편하게 살겠다고 끄덕도 하지 않는다.

젊은 사람들에게야 카톡이 별거 아니지만 7학년이 넘은 우리에게는 사용법을 배운다는게 엄두가 안날뿐 아니라, 힘들게 배우고 싶지도 않고, 신경도 쓰기 싫은 못 넘고 싶은 산이다. 이 마술상자를 이미 아는 이들과, 자녀들이 날마다 보내주는 카톡은 인터넷 보다 훨씬 쉽게 더 넓은 세상과 지식 정보를 빠르게 전달 해준다. 뿐만 아니라, 멀리 떨어져 있어서, 한국에 가야만 만날수 있고, 만나도 잠시 얼굴보고 말던 형제 친척 친구들과 마주 앉아 있는것 처럼 아무 부담없이 한없는 대화를 할수있으니 어찌 이런 세상이 왔단 말인가. 그리고 나의 한계로는 볼 수 없는 음악회, 써거스, 평소에 들어볼수 없는 강연, 가보지 않던 관광, 희귀한 꽃들. 미술품. 발레등 이루 말 할 수 없는 세상 구석구석으로 나를 데리고 다닌다.

자기가 짓지 아니한 멋진 시들도 마치 자기가 지은것 처럼 전달을 통해 사랑의 고백, 우정의 고백 마음껏 할 수 있다. 그리고 최신식 줄임말에다 상상도 못할 적절하고 기발한 이모티콘 하나씩 가미해 가며 보내주는 것들의 재미는 뼈속까지 웃기는 별나라 행복이다. 설날이면 복주머니, 추석이면 보름달, 어버이날이면 꽃바구니, 크리스마스카드, 생일날이면 생일 카드등 무궁 무진 날라온다. 제일 신나는것은 그릅카톡이다. 가족끼리 형제끼리 온세상에 흩어져 살고 있지만 옛날 자랄 때의 우리집 따끈따끈한 안방 아랫목에 모여 앉아 발모은 위에 담요 덥고 이야기 꽃을 피우는 것과 같다.

부모님 기일에 나는 산호세, 오빠는 엘에이, 동생들은 서울에 살고있어도 그릅 카톡으로 다 같이 추모 예배를 드렸다. 추석 때도 산소에 간 동생들과 카톡으로 그곳에 간것 처럼 같이 성묘를 했다. 자녀들은 얼굴로 보며 대화하는 페이스 톡도 보낸다. 컴퓨터로 하던 스카이프 하고는 소리와 빛의 차이처럼 다르다. 그리고, 전에는 손자 손녀 생일 선물 보낼때 대충 알아서 사 보내던것이 카톡으로 설명된 것들을 백화점에서 몇개 사진 찍어 보내면 그자리에서 일분도 안되어 당첨 된것이 되돌아온다. 한국에서 미국 상품 몇분도 안되서 결정하고 사서 보내는 세상… 타블렛 일년 만에 게럭시 최신형으로 바꾼 나는 막내딸이 하던것 처럼 두손으로 움켜쥐고 느리지만 독수리 타법으로 하고 싶은말 다 찍어 보내 가며 산다. 무엇 보다도 번거롭게 서로 전화 하지 않고도 서로의 시간에 제약 안주고 안부며 만날 약속 시간등 서로가 부담 안되게 할수있어 너무 좋다. 또 보이스 톡은 돈한푼 지불되지 않고도 세계 어디를 여행중 이라도 대화가되니 누가 만들었는지 세상 최고의 컴뮤니케이션 대상을 주고 싶다.

외로워야할 황혼의 이 나이에 밀려오는 카톡 읽느라고 바빠서 외로울 시간이 없다. 내 인생의 외로움은 이제 끝났다. 그동안 무관심했던 관계들을 깨어나게 해서 사랑과 관심으로 바꾸어 보내주는 행복 접촉사, 걱정 근심을 기쁨으로 바꾸어 주는 카톡, 요새는 하루가 “카톡 왔어”로 시작 해서 “카톡 왔어”로 마친다 .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