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가 기도의 날 (National Day of Prayer)


<특별 기고>

2018년 ‘국가 기도의 날’의 주제는 “평안을 매는 줄로 성령이 하나 되게 하신 것을 힘써 지키라” (엡 4:3)이며 표어는 “힘써 지키라”입니다. 국가 기도의 날은, 1863년 링컨 대통령이 그 필요성을 제기한 이래, 1952년 미 의회의 결의에 따라 트루먼 대통령이 서명함으로써, 매년 5월 첫째 주 목요일로 확정이 되었습니다. 올해도 미 전역 4만 2천 곳 이상에서 기도회가 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맞추어 북가주에서도, 미국과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모여 기도하고자, ‘국가 기도의 날’ 연합 기도회가 5월 6일 오후 5시 버클리 시온 장로교회에서 열립니다.

지금은 하나님께 부르짖어 기도할 때입니다. 미국도, 조국 대한민국도 위기의 때이기 때문입니다. 야곱은 위기의 순간에 당신이 축복하지 않으면 당신을 놓치지 않으리라고 (창 32:26) 밤새도록 씨름하였습니다. 환도뼈가 부러져도 하나님과 씨름하던 그날 새벽, 하나님은 야곱에게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을 주셨습니다. 민족의 부흥이나 지역의 회복 뒤에는 목숨을 바친 기도가 있었습니다. 1859년 미국 뉴욕 지역의 부흥 운동은 한 무명의 성도가 창문에 현수막을 치고 기도하는 사람들을 모아 성령의 부흥을 주실 때까지 계속 부르짖으며 기도하는 가운데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1904년 웨일즈에서 일어난 성령과 영적 부흥의 시작 또한 이반 로버트와 네 명의 친구들의 기도 결심의 결과였습니다. 그들은 야곱처럼 넉 달 동안 죽으면 죽으리라 라는 마음으로 기도를 하였습니다.

우리가 사는 베이 지역부터 기도의 샘이 터지고, 성령의 역사가 조국 대한민국에도 미국에도 일어날 때까지, 엘리야의 갈멜산에 비가 내리고 불이 내릴 때까지, 바알과 같은 적 그리스도가 물러갈 때까지, 기도의 동지들이여, 잔 낙스처럼 목숨을 걸고 모여서 기도합시다. 지금은 바로 다니엘처럼 시간을 정해놓고 기도할 때입니다. 5월 6일 기도의 자리로 모입시다.

‘너희는 예루살렘 거리로 빨리 다니며 그 넓은 거리에서 찾아 보고 알라. 너희가 만일 정의를 행하며 진리를 구하는 자를 한사람이라도 찾으면 내가 이 성읍을 용서하리라’ (렘 5:1).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