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몬트레이 27대 한인회장 ‘이 문 후보, 무투표 당선’


한국전쟁 참전비 건립, 노인 ‘섬김의 방’ 개설 등 활동 계획 밝혀 재산세 및 비영리단체 등록 우선 처리

몬트레이 제27대 한인회장에 이 문 후보가 무투표 당선됐다.

입후보자 등록일인 26일 한인회관에서 이 문(현 회장) 후보가 공탁금 2만 달러 등 필요한 서류를 갖춰 등록한 후 마감시한인 낮 12시까지 다른 후보자가 나오지 않아 자연히 무투표 당선된 것.

민경호 선거관리위원장은 선관위원 및 지역 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 문 당선인에게 당선증을 전달하고 지역 한인 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 선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한인회 운영과 회장 대외 활동비 재원 마련을 위해 공탁금을 2만 달러로 올렸다”며 “회관 건물에 걸려 있는 15만 달러의 선취권(저당권)을 해결하기 위해 변호사와 상의하는 한편 김복기 대표 고문과도 의논해 회의, 공청회 등을 개최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문 27대 회장 당선인은 “지난 2년에 이어 한번 더 봉사하고자 다시 출마했다”며, 향후 2년간 한인회 운영 계획으로 임기내 한국전쟁 참전비 건립 완성, 매달 1회 지역 노인 ‘섬김의 방’ 개설, 마리나시와 한국 도시간 자매결연 협약 추진, ‘한국의 날’ 행사 계속 추진, 한국 음식 체험 행사, 도서관 내 성인 한국어반 재개설, 몬트레이 지역 공립학교 한국어반 학생을 위한 한국 교환 학생 시스템 활용 방안 마련 등을 발표했다.

이 당선인은 회관 재산세와 비영리단체 등록 등 시급한 문제를 우선 처리하겠는 뜻을 피력했다.

사진: 몬트레이 제27대 한인회장에 무투표 당선된 이 문 당선인이 선거관리위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