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브프라임의 진실


오늘은 영화이야기입니다. 영화 Big Short 는 마이클 루이스가 쓴 같은 제목의 논픽션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영화제와 영화 시상식에서 주목을 받아 여러가지 상의 후보에 오를뿐 아니라 상도 여러개를 수상하는등 승승장구하였던 영화입니다.

2008년 당시 세계 경제와 서브프라임 모기지에 관련이 있는 은행들을 대상으로 물먹이고 엄청난 액수의 판돈을 챙긴 괴짜 천재들에 대한 이야기인데, 크리스찬 베일, 브래드 피트, 스티브 카렐, 라인 고슬링 등의 1급 배우들의 몰입 연기 또한 볼만합니다.

이 영화를 보면 주인공중 한사람이 골드만삭스를 찾아가서 ‘미국 부동산 시장 폭락에 돈을 걸겠다’ 고 말하며서 당시에 존재하지도 않는 금융상품을 만들어달라고 조르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래서 이른바 CDS (Credit Default Swap) 계약을 맺자고 하는데, CDS 란 ‘부채 담보부증권’ 이라고 하는 일종의 파생상품입니다. 모기지를 사람들에게 빌려주고 받은 채권들을 조합해서 다시 증권 상품으로 만든 것이데, 돈을 빌린 사람들이 빚을 잘 갚으면 일정 수익을 계속해서 얻을 수 있게되어 있어서, 골드만삭스등의 대형 금융회사들에게는 효자상품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영화의 주인공들은 CDO 증권이 완전히 폭락하면, 그 액수만큼의 보험금을 지급받게 되는 계약을 하는 대신에, 폭락 전까지는 매달 또는 분기별로 보험료를 내겠다면서 일종의 보험상품을 만들어 달라고 대형은행의 본점에 찾아가서 제안을 합니다.

은행들은 이런 제안을 하는 사람들을 완전히 미친 바보들 취급을 했고, 이들이 지급하게 될 보험금은 눈먼 수익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하고 축하파티를 하며 즐거워합니다. 물론 그들의 그릇된 판단으로부터 서브프라임 모게지 사태의 뇌관이 터지기 사작합니다.

CDO 에 대해서 이해하고서 이 영화를 차근차근 따라가면서 보면 아주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그런데 그당시에 대박을 친 영화의 실제 주인공들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굼해지네요. 구글한테 물어봐야지 …….

그런데, 또다시 그런 사태가 재현될 가능성이 있을까요? 제 대답은 ‘May be Not’ 입니다. 2008년 이후의 금융제도는 훨씬 강화되었고, 당시의 묻지마 모기지와 같은 악성 주택융자는 더이상 허용되지 않기때문입니다.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서는 크레딧 점수를 유지해야하고, 일정한 수입을 증명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No-Doc 같은 2008년 당시와 비슷한 성격의 모기지 상품들이 출현하는 것 또한 현실입니다.

어쨋든 은행 금리와 주택 융자 그리고 채권 주식 시장 등의 거래가 복잡하게 얽혀서 돌아가는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고, 게다가 오일, 금속, 식량 등의 현물 시장까지 가세하여 그 복잡성은 더해집니다. 실타래처럼 얽혀있는 머니게임에 자의든 타이든 합류하여 살아갈 수 밖에 없는 평범한 우리가 완전히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할지 모릅니다.

그래도 우리는 그때 어떻게 당했는지 이해하고 앞으로의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조금의 지혜라도 영화를 통해서 얻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408-663-4989

Facebook.com/douglas4989

douglas4989@gmail.com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