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자원봉사자 한분 한분이 너무 소중하다”


봉사자들을 위한 ‘바베큐 행사’ 성황리에

실리콘밸리 한미봉사회 주최

실리콘밸리 한미봉사회(관장: 유니스 전)는 지난 7월 28일(토) 감사한 마음으로 봉사자들을 한 자리에 초대하여 점심을 대접하는 바비큐 행사를 신관에서 개최하였다. 이 행사는 그동안 한미봉사회를 도와 각자 재능, 시간 및 열정으로 봉사회의 사명을 여러 모습으로 함께 감당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의 희생과 수고에 감사하며 그들의 봉사정신을 기념하는 행사이다. 이 날 행사에서는 20대부터 80대의 다양한 세대의 봉사자 5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바베큐와 더불어, 게임 및 상품 수여 등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매일 50~60여 명 점심 대접 이문희 회장은 "봉사란 자신을 위해서가 아닌 다른 사람을 위한 마음과 희생에서 시작하는 것으로 매년 봉사회를 믿고 수고해 주시는 한 분 한 분이 너무나 소중하고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봉사회가 지역 사회의 어려운 한인들을 돕는데 여러분들의 도움이 없이 이러한 일을 감당해 오기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유니스 전 관장은 “5년 전보다 재정이 3배로 늘고, 하루에 50~60명씩 점심을 대접하고, 매일 80명 가까운 분들이 봉사회를 다녀가고 있다”면서 “이 많은 사업들을 적은 수의 직원들로 운영이 가능한 것은 봉사회를 믿고 동참하며 함께 도와주시는 많은 봉사자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으로 진심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행사 후 참여한 봉사자들은 “편안히 앉아서 너무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정성껏 준비한 음식을 잘 대접받고 간다”며 앞으로 더 봉사를 열심히 하겠다고 하여 주위에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였다. 이날 행사는 특별히 봉사회 직원들이 직접 요리한 치킨, 연어 요리를 비롯한 갈비 등을 구워 그동안 수고한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였고, 또한 젊은 그룹의 봉사자들이 함께 음식을 준비하고 서빙을 도와 세대간의 소통과 교제의 시간이 되었으며, 서로의 봉사 정신을 격려하기도 했다. 봉사회는 계속해서 지역의 어려운 분들을 돕고자 하는 많은 봉사자들이 필요하므로 지역 사회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문 의: 관장 유니스 전(408-920-9733) <사진제공: 실리콘밸리 한미봉사회>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