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사랑으로 갈등이 치유되어 화합하는 한인회가 만들어지길”


<26회 한국의 날 문화축제>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주최, 제26회 ‘한국의 날 축제’ 열려

제인 김 시의원 참석해 눈길

'제 26회 한국의 날 문화축제'가 9월8일 샌프란시스코 한인회(회장 강승구) 주최로 포스터시티 크라운프라자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는데 한인회의 오랜 분규로 인해 한국의 날 축제 규모가 예년 보다 축소되고 장소도 야외가 아닌 실내로 옮겨져 진행됐다.

지난 25년 동안 가을에 열렸던 샌프란시스코 한인 축제행사로 “올해도 명맥을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에 따라 한국의 날 축제 행사가 개최했다. 올해 한국의 날 축제가 이전 축제들 보다는 화려하지는 못했지만 참석자들은 우여곡절 끝에 올해도 행사가 끊기지 않고 열린데 대해 주최측에 감사했다.

김용경 수석부회장의 사회 가운데 열린 행사에서 강승구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우리 모두가 하나가 되길 소망한다"며 "오늘 이자리에 참석한 모든 분들의 사랑으로 갈등이 치유되어 화합하는 한인회가 만들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관희, 박병호, 권욱순 전직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들은 격려사에서 "샌프란시스코 한국의 날 축제는 흩어져 있던 한인사회를 한마음으로 묶고 주류사회에 자랑스런 한국 문화를 알리자는 취지로 시작됐다"며 "내부의 갈등으로 이곳에서 열리게 돼 유감스럽지만 어디서 하든지 행사가 꾸준히 이어지길 바라고 어려움 환경에서도 오늘과 같은 행사를 연 주최측의 헌신과 노력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제인 김 샌프란시스코 시의원은 "리더십과 커뮤니티 봉사에 존경을 표한다"면서 "샌프란시스코 교육위원에 출마하면서 18년 전 정계에 진출했고, 그동안 한인사회의 도움이 컸다"며 감사를 표했다.

김 의원은 이번 샌프란시스코 시장 선거에 1,000표라는 근소한 차이로 아쉽게 졌지만 도전은 계속될 것이라며 한인으로서의 긍지와 끈기를 강조했다.

이 행사에 박원순 서울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런던 브리드 샌프란시코 시장 등이 축사를 보내왔고, 제인 김 시의원과 최석호, 데이빗 추 캘리포니아 주하원의원 등이 '제 26회 한국의 날 문화축제'에 애쓴 봉사자 및 관계자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2부에서는 샌프란시스코 시니어 합창단의 금강산, 아리랑 등과 보이즈 최선 무용단의 부채산조, 소고춤 등의 공연이 있었다.

청각장애자를 위한 '톡폰'(Talk Phone), 김영화 화백, 꿈 그리고 삶, 시리아 난민 지원 단체 등이 부스로 참여했다.

사진1: 8일 행사 직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2: 제인 김 SF시의원(왼쪽)이 전동국 북가주루핑협회 회장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