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따따따


지인께서 ‘따따따’라는 재미있는 말씀을 하시더군요. 사람들이 친구, 가족 또는 어느 누구와 대화를 할때 주의하지 않으면 (1) 따분한 얘기를 제일 많이 하게 되고, 그 다음으로 (2) 따끔한 얘기를 한답니다. 그리고, 제일 적게 하는 말이 (3) 따스한 얘기라는 겁니다. 새겨 들을 이야기인것 같습니다. 가만 생각해보면, 저와 얘기를 나누는 사람들 중에도 이런 경향으로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저 역시 그런분들을 만나면 별로 재미 없을뿐만 아니라, 말씀이 길게 느껴지고 심한 경우에는 그자리에서 도망가고 싶기까지 합니다.

물론 제 자신도 예외는 아니겠죠? 이제부터는 (1) 따스한 얘기를 (2) 따끔한 얘기보다 그리고 (3) 따분한 얘기보다도 훨씬 많이 할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하루 아침에 고쳐지지는 않겠죠? 그리고 따스한 얘기를 많이할 수 있도록 공부도 해야 하고, 또 연습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아니 몸에 배어 자동적으로 그렇게 얘기할 수 있도록 버릇으로 길들여야 합니다.

‘따따따’는 부동산 거래에도 있습니다.

집을 팔때는 그 집에 관한 따스한 얘기와 더불어 그 집의 장점을 강조하여 마케팅을 하고, 각종 인쇄물을 제작합니다. 그리고 오픈하우스를 할때도 방문객들에게 그 집의 장점을 잘 설명할 뿐 아니라, 그 집의 따스한 이야기를 즉 새로 구입하게 될 집에서 누리게 될 행복한 라이프스타일을 손님이 사도록 선전을 하는 것이지요. 부동산 매물 광고를 위한 인쇄물 제작을 위해 집 내부와 외부의 사진을 찍을 때도 따스한 느낌이 들도록 밝은 분위기의 사진을 찍고, 또 따스한 느낌의 색보정을 하게됩니다.

손님께 집을 소개할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우선 따스한 집이 좋겠죠? 어떤 분들은 거실이 남향인 주택을 선호하고, 또 어떤 분들은 안방에 햇빛이 따스하게 드는 집을 좋아합니다. 손님의 취향과 선호도에 따라서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스한 그리고 햇빛이 잘 드는 집들을 골라서 손님께 보여드리고 권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손님을 만나서 인사드리고 상담을 할때, ‘따따따’의 ‘따스함’을 우선으로 말씀을 나누겠다고 다시한번 결심하며 약속을 드립니다.

제가 그리고 저와 같이 일하는 동료들이 동포 여러분께 항상 따스한 말씀으로 따스한 자세로 봉사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성원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더도말고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408-663-4989

Facebook.com/douglas4989

douglas4989@gmail.com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