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선의 미국문화 & 생활영어


이런 경우에는?

개인수표를 사용할 때 날짜를 쓰는 칸이 있습니다. 가끔 며칠인지 바로 생각이 나지 않을 때가 있는데 이럴 때 “오늘이 며칠이지요?”라는 말은 영어로 어떻게 하나요?

영어로 이렇게 !

날짜를 물어보는 “오늘이 며칠이지요?”라는 말은 쉽게 느껴지지만 막상 생각이 나지 않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럴 때 날짜를 물어보려면 date라는 말을 쓰고, 요일을 묻고 싶다면 day라는 표현을 쓰면 되지요. 그러므로 “오늘이 며칠이지요?”라는 말은 “What’s the date today?”라고 하면 되겠습니다. 이와 함께 쓸 수 있는 표현으로 “What’s today’s date?” 또는 “Do you know what the date is today?” 등이 있습니다.

며칠인지 묻는 질문에 “10월 5일이에요.”라고 대답하고자 한다면 “It’s October fifth.”와 같이 서수를 사용하지요.

또한 “오늘이 무슨 요일이지요?”라는 말은 “What day is it today?”라고 합니다. 국제전화를 할 때 종종 한국과 미국의 시차로 인하여 “오늘 한국은 무슨 요일이지요?”라고 묻기도 하는데 이럴 때에는"What day is it today in Korea?” 또는 “What day of the week is today?”라고 하면 되겠습니다.

위와 같이 쉽지만 많이 헛갈리는 표현들 중 하나가 ‘시간’에 관해 묻는 말입니다. 예를 들어 “지금 몇 시죠?”라고 묻고 싶다면 “What time is it now?”, “What’s the time now?”, “What time do you have?” 또는 “Do you have the time?”이란 표현을 쓰게 되지요. 간혹 “Do you have the time?”을 “시간 있으세요?”라는 말로 오해하기도 하는데 여기에서 the time이란 ‘시계’를 뜻하여 “시계를 가지고 계세요?” 즉, “지금 몇 시죠?”라는 의미가 되는 것입니다.

만일 the없이 time이란 말을 써서 “Do you have time to ~?”라고 한다면 “~할 시간이 있으세요?”라고 묻는 표현이 되겠지요.

Dialogue

A: Do you accept a personal check?

(개인 수표를 받으시나요?)

B: Yes, we do.

(예, 받습니다.)

A: What’s the date today?

(오늘이 며칠이지요?) B: It’s October sixth.

(10월 6일 입니다.)

Extra Expressions

What time is it in Seoul now?

(지금 서울은 몇 시죠?)

What date is your birthday?

(생일이 몇 월 며칠이세요?)

I think today is Saturday.

(오늘이 토요일인 것 같은데요.)

My watch says 2 PM.

(제 시계로 오후 2시입니다.)

Do you have time for a coffee?

(함께 커피 마실 시간이 있으세요?)

Sorry, I’m afraid not.

(미안하지만, 안 되겠어요.)

When do you have time?

(언제 시간이 있어요?)

Sorry, I don’t have a watch.

(미안하지만, 시계가 없습니다.)

It’s a quarter to five.

(지금 15분 전 5시 입니다.)

What’s the time difference between Seoul and San Jose?

(산호세와 서울의 시차가 얼마나 되지요?)

I must go now.

(지금 가야 합니다.)

Is it eleven o’clock already?

(벌써 11시라고요?)

What time would be convenient for you?

(언제가 편하시겠어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