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첫 과업 철저한 인수인계 받아야”


<제31대 SF한인회장 곽정연> 곽정연 제31대 SF한인회장에 취임 제31대 한인회(회장 곽정연)는 뒤죽박죽된 한인회의 제자리를 찾아 잃어버린 동포들의 신뢰와 후원을 다시 찾아와야 한다. 우선 제30대 한인회로부터 철저한 인수인계를 받아야 할 책임도 있다. 필요하다면 직전 한인회의 불투명한 재정에 관한 특별 감사도 해야할 것이다. (편집자 주)

지난 22일 제 31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가 공식 출범했다.

200여 명의 북가주 지역 하객과 단체장들이 한인회관을 가득 메운 가운데 취임식이 열렸다. 지난 1년여 개점휴업 상태를 해온 제30대 한인회가 분쟁 및 소송 상태에 있어 이날 행사는 이임식이 빠진 취임식으로만 진행됐다.

제31대 곽정연 신임회장은 취임 일성에서 "한인사회와 주류사회의 교류 활성화에 더욱 힘쓰고 많은 한인들에게 도움되는 한인회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취임식에 사회를 맡은 그린 장(장성덕) 수석부회장도 "31대 임기가 끝나는 2년 후에 한번 더 한인회를 맡아달라는 지역 한인들의 요청이 쇄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동포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박준용 샌프란시스코 총영사는 축사에서 “실질적이고 생산적인 한인회가 되어 다른 단체들 간 연대를 강화해 북가주 지역 단체들이 하나되는 사업 추진을 제안”했다. 이어서 “총영사관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이석찬 미주총연 서남부연합회장은 "회장과 이사회는 상호존중해야 한다"면서 "악몽과도 같았던 지난 30대의 사태들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고, 그로 인한 시간도 허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승덕 SF민주평통 회장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가 열고 닫기를 반복하다 이제 활짝 열렸고, 우뚝 설 때"라며 "샌프란시스코라는 상징성 있는 곳에서 힘차게 노를 저어 거침없이 항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박병호 전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이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남문기 전 회장의 축사를 대독했고, 감사패도 대신 전달했다. 이어서 샌프란시스코 시니어합창단의 축하공연도 있었다. 이날 행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본 한 참석자 “기대와 우려 속에서 마지막까지 행사 진행을 지켜 보았다”며 “화합하는 미래 지향적 한인회가 되기 위해선 우선 철저한 인수인계가 이루어져 지난 한인회의 문제점을 미래의 거울로 삼아야 하며 같은 지붕 아래에서 함께 얼굴을 맞대는 노인회와도 긴밀한 협력과 우호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실리콘밸리 한인회, 이스트베이 한인회, 새크라멘토 한인회, 몬트레이 한인회 등 각 지역 한인회와 민주평통, 이스트베이 노인봉사회, 샌프란시스코 노인회, SF체육회, CBMC, SF시니어합창단 등 한인단체장과 회원들이 참석해 SF한인회장 취임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제 31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이사회 명단은 다음과 같다. ▲회장 곽정연 ▲수석부회장 그린 장 ▲부회장 조숙자 ▲이사 김명섭, 김완회, 김한회, 박경수, 서경숙, 이미영, 이창용, 임희두, 최선희, 황왕자.

사진1: 제31대 곽정연 회장

사진2: 제 31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회장단과 이사들이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화이팅을 외치며 섬김과 봉사를 다짐하고 있다.(중앙 곽정연 회장, 왼쪽 그린 장 수석 부회장, 오른쪽 조숙자 부회장)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