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민족의 높은 교육 열정”…학교 성장 원동력


몬트레이 한국학교, 개교 25주년 행사 성황리 개최

오케스트라, 사물놀이 등 다채…후원인에 감사패 증정도

몬트레이 한국학교(교장 조덕현)가 개교 25주년(2월12일) 축하 행사를 성황리에 마치고 한층더 도약 발전할 것을 다짐했다.

9일 오전 11시 학생, 학부모, 교사, 내외귀빈 등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행사는 오케스트라(지휘 정은하) 단원의 애국가 및 교가 연주, 학생들의 공연, 후원인에 대한 감사패 증정, 사진으로 보는 25년 역사, 사물놀이, ‘아 대한민국’ 독창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조덕현 교장은 환영사에서 “오늘 이 학교 25년 역사의 산 증인들이 모여 기념식을 하니 그 기쁨을 말로 다 표현 못하겠다”며 “여러분의 참여와 봉사, 후원 덕분에 오늘의 우리가 있게 되었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부군인 손종영(당시 국방외국어대학 한국어과 과장) 초대 교장의 유지를 따라 봉사중인 손명자 6대 이사장은 “개교한 1994년부터 지켜보며 사랑해 왔다. 50년을 넘어 100년, 300년 이상 발전하길 기도한다”고 축사했다.

1993년 11월, 중가주식품상협회(KAGRO) 2대 회장으로 임원들과 함께 한국학교 설립을 추진한 김희문 초대 이사장은 “한민족의 높은 교육 열정 하나로 이렇게까지 훌륭히 학교를 성장시켜 왔다는 것은 한마디로 기적”이라며 “한인회에서 2015년 자체 건물을 마련했고 교사들이 잘 가르쳐줘 너무나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김복기, 문순찬 전 한인회장과 함께 회관 건립의 숙원 사업을 일궈낸 이응찬 전 한인회장은 “우리 학생들이 한국어와 문화를 배워나갈 이 공간을 후손에게 계속 물려줄 수 있도록 동포 여러분이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진덕 정경식 재단(대표 김한일), KAGRO(회장 장종희), 김중식, 오영수 전 이사장 등으로부터 총 1500달러의 후원금과 구강세트가 기부됐으며, 조 건터 살리나스 시장은 ‘25주년 축하패’를 전하고 축하 인사를 했다.

한편, KAGRO는 ‘94년 8월 제1회 한국학교 후원 골프대회를 열고 수익금($7,248.60) 전액을 기부한 이래 25년간 지속적으로 후원해 오고 있다.

사진: 몬트레이 한국학교 개교 25주년 기념 행사에 참여한 학생, 학부모, 내외귀빈 등이 미나 로빈슨 성인반 학생의 ‘아 대한민국’ 독창에 맞춰 태극기와 성조기를 다함께 흔들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