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그로부터 100년’: 노블목사가 본 근대 한국 사진전


(Space Sharing for Arts Program 5차 전시)

전시개막 리셉션 : 3월1일 오후 2시 총영사관 리셉션홀

주샌프란시스코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오는 3월1일(금)부터 한 달간 총영사관 리셉션홀에서‘그로부터 100년’노블목사가 본 근대 한국 사진전을 개최합니다.

* 전시개막 리셉션 : 3월1일 오후 2시 총영사관 리셉션홀

이번 전시는 지난해부터 총영사관 리셉션 홀을 활용해 열리고 있는 문화공간 공유사업의 다섯 번째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특별 전시로 준비되었습니다.

전시되는 사진은 1890년경부터 한국에 거주하며 선교활동을 했던 윌리엄 아서 노블 목사(William Arthur Noble, 1866~1945)의 후손들이 소장한 사진이다. 이번에 최초 공개되는 약 90여장의 사진은 노블목사 가족이 한국에 거주하던 조선말기, 일제강점기, 해방직후까지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희귀사진들이다.

선교사였던 노블목사는 한국에서 아펜젤러 목사와 함께 활동하였으며 두 목사는 사돈지간이었다.

특히, 노블목사의 손녀로 현재 베이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엘런 메카스클씨는 지난 2008년에 고종이 노블목사에게 하사했던 태극기를 대한민국 정부에 기증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노블 태극기’는 태극기의 초기 형태를 잘 보여주는 중요한 사료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에 그 사본도 함께 전시된다.

아울러, 노블 목사의 부인인 매티 노블 여사는 한국에서의 42년간의 생활을 꼼꼼히 기록한 「노블일지(1892~1934)」(서적으로 출간)를 통해 1919년 3.1운동을 ‘한국의 위대한 날’로 부르며, 당일 서울 일대의 만세 운동의 상황, 일제의 고문과 탄압을 상세하게 기록한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외국인의 객관적인 시선으로 한국을 바라본 사진 기록은 그동안 우리가 알지 못했던 조선 후기부터 광복이후 까지 한국의 생활과 풍습 등 사회상, 자연 환경을 엿볼 수 있는 자료를 비롯해 고종황제, 이승만 전 대통령과 김구선생의 모습도 일부 확인 할 수 있는 귀중한 사료이다.

1910년 국권침탈이전 학교 운동회 장소에 가득 펼쳐진 태극기의 모습등 개성·평양·영변 등의 1900년대 초기 모습도 다양하게 기록되어 있다.

노블목사 가족은 각 사진마다 촬영일자와 장소 등을 비교적 소상히 기록해 사료로서의 가치도 높은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주샌프란시스코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4월11일부터 총영사관 리셉션홀에서 국가보훈처·독립기념관과 함께 독립운동 당시 유물(복제본)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동포 여러분들중 선조들의 독립운동 활동과 관련한 역사적 자료, 물품등 이 있는 경우 총영사관으로 연락주시면 함께 전시할 수 있는 방법을 검토할 예정이오니 많은 참여를 바라고 있다.

*문의 : 주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이메일 (전화사용시 아래 번호)

*이메일 : sfkoreancg3@mofa.go.kr

*전화 : 415-921-2251 / 415-590-4087 <사진제공: 주샌프란시스코총영사관>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