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3.1운동 1백주년기념행사 순조롭게 열렸다”


허진옥 회장 대행, 어쩔 수 없이 행사 양보 SV한인회 주최

실리콘밸리 한인회가 주최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대과없이 순조롭게 마쳤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행사는 허진옥 회장 대행이 광고한 한인회관과 안상석 회장은 디른 장소에서 3월 1일 오전 11시에 각각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행사 2일전 안상석 회장이 행사장소를 한인회관으로 변경하였다. 허진옥 회장 대행과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동시에 열리는 행사 계획이 한인사회에 알려지면서 양측간 행사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허진옥 대행은 행사장에서 “준비를 위해 오늘 아침에 왔는데 이미 안상석 회장이 행사장을 선점하고 준비를 마친 단계여서 행사장에 온 이사들이 대립하고 다투는 모습을 동포들에게 보이기 않기로 하여 어쩔 수 없는 양보를 하게 되었다”면서 “비록 실리콘밸리 한인회가 분규상태에 있지만 뜻깊은 3.1운동 100주년 행사장에서 볼꼴사나운 모습을 보일 경우 동포들의 실망을 우려해서 행사가 정상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했다”고 습쓸히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 한인회 분규가 어떤 방법으로 수습될지 알 수 없지만 두개의 한인회가 추태를 보이는 모습도 무제한 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 참석자는 “한인회 분규는 익히 알고 있으며 오늘도 두개의 한인회에서 같은 회관에서 행사를 열면 어떻게 하나 하는 조바심이 있었는데 이사회에서 조용히 물러나 대과없이 뜻 깊은 행사를 할 수 있었다”며 “2백여 교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선열들의 끝없는 희생과 숭고한 정신을 다시 마음속 깊이 새기는 매우 소중한 행사가 큰 마찰없이 잘 마치게 되어 매우 기뻤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안상석 회장의 개회선언, 이근안 미북서부 대한민국 재향군인회장의 독립선언서 낭독과 문재인 대통3.1운동 100주년 영상 메시지가 있었다. 마이크 혼다 전 연방하원의원, 에쉬 칼라 주 하원의원, 채피 죤스 산호세 부시장, 쟈니 카미스 산호세 시의원, 릭성 산타클라라 쉐리프 수석 부국장, 이응찬 산호세자매도시추진위원장, 이문자 산타클라라 한미노인봉사회장, 김현주 프리몬트통합교육구 교육위원의 축사가 있었다. 이어서 에쉬 칼라 주 하원의원의 '3.1운동 기념 증서'와 채피 죤스 산호세 부시장과 쟈니 카미스 산호세 시의원의 감사장 전달식이 각각 있었다. 실리콘밸리 한인합창단의 삼일절 노래와 이윤연 소프라노가 ‘선구자’를 불러 3,1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성공적인 행사 후 늘만나 김치와 우성 아메리카에서 참석자 모두에게 선물을 제공했다. 사진: 참석자들이 힘찬게 ‘대한독립만세’ 외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