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인 회관 매각 반대” 서명운동 전격 시작


M 한국학교 학부모회, 긴급 모임 갖고 한인회 성토

이 문 회장, 한형택 건축위 공동위원장 초청 간담회 갖기로

몬트레이 한국학교(교장 조덕현)가 현재 학교로 사용하고 있는 한인회관을 매각하겠다는 한인회 이사회의 결정과 관련 9일 긴급 학부모회의를 갖고 회관 매각 반대 서명운동을 시작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이는 지난 1일 몬트레이 한인회 민경호 부이사장이 3.1절 기념식 행사를 빌어 ‘회관을 120만 달러에 매물로 내놓았다’고 발표한 것에 의한 것이다.

조덕현 교장은 이 자리에서 “한인회의 일방적인 한인회관 매각은 SF총영사관과 한국학교를 무시한 처사로 원천무효”이며 “특히 시사이드시 당국의 소방설비 설치 명령에 따라 1년여간 2만8천달러를 모금해 정식 건물 사용 허가까지 받았는데 일언반구없이 매각한다니 한인회의 부당한 처사에 맞설 수 밖에 없다”고 강한 어조로 설명했다.

이상원 학부모회장은 ”한인회 발표에 180명이 매각을 찬성했다지만 그분들이 몬트레이 전체 한인의 뜻을 대표할 수 없고 한국학교를 배제한 채 한인회 이사회 독단으로 건물 매각을 진행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반대 서명운동을 통해 회관과 학교를 지키고 학부모들의 뜻에 따라 이 문 한인회장과 한형택 공동 건축위원장 초청 간담회를 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학부모들은 “우리 아이들이 볼모가 되어선 안된다” 며 “SNS에 호소문을 올리는 등 공론화시켜 한인회 마음대로 팔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회관은 엄연한 지역 한인들의 공동재산이다. 절대 팔 수 없게 하는 확실한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는 등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며 서명운동에 적극 참여키로 약속했다. 학부모회에서는 앞으로 이 문 한인회장과 한형택 건축관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초청해 공식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손명자 이사장은 학생 점심식사 준비용 대형 밥솥 구입비 500달러를 학부모회에 전하고 학생들에게 따뜻한 점심을 먹여달라고 당부했다.

사진: 몬트레이 한국학교 조덕현 교장이 9일 긴급 학부모회에 참석한 학부모와 학교 이사회 이사들에게 ‘한인회관 매각 반대 서명운동’ 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