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3·1운동 발발과 재미 한인의 독립운동(마지막회)


3·1운동 이후 재미한인사회의 변화

3·1운동은 미주한인사회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켰다. 대표적인 것을 중심으로 짧은 지면을 통해 정리해 본다.

구미위원부의 설립과 활동

3·1운동 발발 이후 최대의 수혜자를 꼽으라면 단연 이승만이다. 파리강화회의 파견 대표로 선정된 이승만의 파리행 계획은 미국의 여권 발급 불허로 무산되었으나 3·1운동 발발 이후 그의 위상은 완전히 바뀌었다. 이승만은 상하이에서 특별대표로 활동한 현순으로부터 두 차례(4월 4일과 4월 15일)에 걸쳐 임시정부 수립과 ‘국무총리’ 선임 소식을 들었다. 그는 필라델피아 ‘제1차 한인회의’ 때 실제로 임시정부의 ‘국무총리’로 활동했다. 그런 가운데 이승만은 1919년 5월 말 국내에서 건너온 신흥우를 워싱턴DC에서 만나 한성정부 선포문건 을 입수하고 자신이 집정관총재로 선출된 사실을 알았다. 한성정부는 서울에서 13도 대표들이 국민대회를 개최하여 조직, 선포한 것으로 상하이나 블라디보스톡의 다른 어떤 임시정부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었다.

이승만은 6월 초부터 한성정부의 존재를 대내외에 알리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대한공화국의 대통령으로 선출된 사실을 미국을 비롯해 각국 정부에 알렸다. 한성정부의 ‘집정관총재’를 영어로 마땅히 번역할 말이 없는 상태에서 그는 자신을 ‘President’로 소개했다. 7월 4일에는 국내외 동포들에게 ‘대한민주국 임시집정관총재 선언서’를 발표해 한성정부의 정통성과 정부에 대한 복종, 그리고 정부 유지를 위한 재정 의무를 촉구했다. 이어서 8월 13일 집정관총재 명의로 ‘국채표에 대한 포고문’을 발표하고 김규식, 송헌주, 이대위 세 사람으로 구성한 ‘재무위원회’ 설치를 공표했다. 이들 세 사람의 인선은 지역 안배를 고려한 것인데 김규식은 원동을 송헌주와 이대위는 각기 하와이와 북미 교민을 대표하는 형식을 취했다.

6월 28일 파리강화회가 종결된 이후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던 김규식이 이승만의 부름을 받고 8월 24일 워싱턴DC에 도착하자 이승만은 8월 25일 집정관총재 직권으로 ‘대한민국특파 구미주찰위원부’ 즉 ‘구미위원부’를 출범시켰다. 이 기구는 이승만이 미주와 유럽에서 외교와 선전활동을 수행하고 미주 교민들로부터 독립운동 자금을 거둘 목적으로 설치한 것으로 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고 독자적인 활동 기반을 구축하기 위함이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과 함께 집정관총재가 되고 나아가 1919년 9월 통합된 임시정부에서 마침내 임시대통령으로 확정되면서 이승만의 대내외의 입지는 더욱 탄탄해졌다. 그의 비중과 역할이 커질수록 그동안 무형정부로 자처했던 대한인국민회 중앙총회의 입지는 국외 여러 민간 단체의 하나로 크게 위축되었다. 그런 중에 이승만이 추진한 공채표 모금 요구에 반발해 중앙총회가 애국금 모금을 강행하면서 애국금-공채표 논쟁이 일어났다. 1920년 2월 24일 임시정부의 지령에 따라 애국금 모금을 폐지하고 공채표 발매로 정리되었으나 중앙총회의 위상은 급격히 추락하였다. 그 일 이후 중앙총회장 윤병구는 1920년 7월 1일자로 사무실 폐쇄를 공표하였고 중앙총회는 유명무실한 존재가 되어 사라졌다.

미주 한인사회에 구미위원부의 영향력이 확대될 때 대한인국민회 하와이지방총회는 임시정부의 교민단령에 따른다는 구실로 1921년 3월 22일 자체를 해소하고 대한인하와이교민단으로 바꾸었다. 이 교민단은 1923년 1월 23일 자체 규정을 개정해 구미위원부의 직할 기관이 되었다. 이와 동시에 이승만의 정치적 기반 확보를 위해 1921년 7월 7일 호놀룰루에 대한인동지회가 설립되었다. 이제 남은 대한인국민회의 입지는 구미위원부의 영향이 미치지 않는 북미 일부와 멕시코·쿠바로 급격히 축소되었다. 1925년 3월 임시정부의 폐지령으로 구미위원부의 위상이 추락하기 전까지 미주 한인사회에 이승만과 구미위원부의 영향력은 막대했다. 이것은 3·1운동 이후 미주한인사회가 겪은 가장 큰 변화 중 하나였다.

여성독립운동의 강화

3·1운동 발발 이후 미주 한인사회에 일어난 또 다른 큰 변화는 여성들의 독립운동이 본격화된 점이다. 미주 여성들의 활동은 장인환·전명운 의거 직후인 1908년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대동보국회와 공립협회 소속 여성들이 힘을 모아 한국부인회를 결성한 이래 1919년 3·1운동 발발 직후 다뉴바, 샌프란시스코, 새크라멘토, 로스엔젤레스에서 여성 단체들의 결성으로 이어졌다. 그 해 3월 중순 중앙총회장 안창호가 한인사회를 순방하면서 여성들에게 단결된 힘으로 독립운동을 추진할 것을 권유하자 이에 호응한 4개 지역 여성 단체들은 8월 2일 통합을 위한 발기대회를 갖고 8월 5일 대한애자애국단(초대 총단장 김혜원)을 창단했다. 대한여자애국단은 북미지역 최대의 여성 단체로 각종 자금 모금활동과 일본물화배척운동을 통해 여성독립운동을 이끌었다.

한편 하와이의 여성들은 1913년 호놀룰루에서 대한인부인회를 결성한 이후 3·1운동이 일어난 직후인 3월 15일 81명의 여성들이 호놀룰루에 모인 가운데 공동대회를 개최하였다. 그런 후 독립운동으로 피해를 당한 국내 동포를 구원하기 위할 목적으로 대한인부인적십자회를 결성하였다. 4월 1일 공동회 때는 국내 동포의 구휼 외 새로 수립된 임시정부까지 후원할 목적으로 단체명을 대한부인국민구제회로 변경했고 곧이어 대한부인구제회로 확정했다. 대한부인구제회는 하와이 여성독립운동의 중심 단체로 일본물화배척운동에 앞장섰다. 그리고 6월에는 독립선언서를 제작해 당시 돈 35센트에 판매해 독립의연금으로 사용했다. 오늘날 남아있는 미주지역의 대표적인 3·1독립선언서는 바로 하와이 대한부인구제회에서 만든 것이다.

청년층의 각성과 윌로스 비행학교 설립

3·1운동은 미주 한인 청년들의 심장에 독립운동의 불꽃을 타오르게 했다. 1919년 5월 샌프란시스코에서 한인 청년 23명이 모여 청년혈성단을 만들기로 하고 ‘청년혈성단취지서’와 4대 강령을 발표했다. 4대 강령의 주요 내용은 새로운 공화국정부를 혈성을 다해 돕고 독립운동에 필요한 군사상, 학술상의 기예를 배워 독립운동에 나서겠다는 것이었다. 그 해 7월 14일부터 17일까지 버클리 한인학생양성소에서 발기인 대표회를 개최하며 단장 황사선, 서기 신윤국으로 하는 조직을 완성했다.

군사상, 학술상의 기예를 배워 독립운동에 뛰어들겠다는 청년혈성단의 강령에 따라 많은 청년들이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레드우드 비행학교과 미군의 비행학교에 입학해 비행기술을 배우기 시작했다. 장차 항일 독립전쟁 때 비행기로 적의 심장을 쳐부술 목적으로 비행술 훈련을 시작한 것이다. 비행기술을 배우는 청년들이 확보되자 임시정부 군무총장으로 선임된 노백린은 쌀의 왕으로 불리운 김종림과 신광희·이재수 등 한인 농장 경영자들과 힘을 합쳐 1920년 2월 윌로스에 비행학교를 설립했다. 청년들의 변화로 설립된 윌로스 비행학교는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공군 건설 추진과 해방 후 대한민국 공군 창설의 역사적인 기원을 만들었다.

사진1: 구미위원부에서 발행한 독립공채표

사진2: 하와이 대한부인구제회가 제작해 보급한 3·1독립선언서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