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주총연 또 선거분규


한국에서 미주동포사회 관련 단체나 개인을 만나면 “그만 싸우라”는 말을 종종 듣는다. 이젠 좋아졌다는 변명을 하고 나면 터지는 단체가 하나있다. 올해도 예외는 아니었다. 250만 동포와 동포사회를 대표한다는 미주한인회총연합회(이하 총연)가 회장 선거를 앞두고 무분별한 분쟁으로 치닫고 있다. 동포들의 무관심은 물론 전,현직 한인회장으로부터도 외면 당하고 있는 총연이 또다시 지저분한 분규를 앞두고 있다. 총연이라면 미주한인사회의 가장 상급단체에 속하는데 지나온 행적을 보살펴 보면 중,고등학교 학생회 수준에도 못미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총연이 안고 있는 가장 큰 분규의 시작은 바로 회장선거 아니겠나. 현 회장이 연임을 시도하면서 분규가 예외없이 시작됐다. 선거인 명부 미공개 그 발단은 바로 선거인 회원 명부 비공개가 말썽의 씨앗이다. 현 회장이 아닌 다른 출마자는 회원 명단 공개를 요구하게 되는데 응하지 않는데서 분규가 시작된다. 회장이 아닌 출마자가 등록을 하고 출마를 하려면 꼭 필요한 것이 바로 정자격 회원명단이다. 명단이 있어야 추천인도 정할 수 있고 회원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데 회원명단을 공개하지 않으니 거의 까막눈으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 후보 자격 조건인 추천인의 명단조차 만들기 힘들다. 그야말로 말이 안되는 선거를 치러야 하니 일정 기간내 구비서류와 자격조건을 충족할 수 없게 되어 미등록 자격미달로 탈락하는 것이 순서이다. 이런 회원 미공개는 꼭 총연 회장 선거에만 국한 된 것이 아니라 다른 한인단체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한인사회의 선거병폐 중 하나이다.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공정성인데 이런 보편타당성을 충족시키지 못한 까막눈 선거가 된다 그 다음 수순은 바로 분규인 것이다. 결국 명분이 쌓이면 바로 2개의 단체로 나누어지게 된다. 사고단체의 흔적만 남기고 서로 갈 길을 가는 것이다. 총연이나 한인단체 대부분 봉사활동을 전제로 조직된 단체들이다. 그리고 임기가 정해져 있어 아무리 법적 소송을 통해 옳고 그름을 가리려고 해도 2년 임기 중 시시비비를 가릴 수 없다. 거의 불가능한 일을 두고 법정 공방을 벌이게 된다. 기다리다 보면 임기는 끝나고 흐지부지한 상태에서 결과 없이 중단하게 된다. 후일 그 단체는 사고단체라는 낙인만 찍히게 된다. 임기연장과 단임제 실시 미주 한인사회에서 가장 황당하고 말썽꾸러기 단체를 꼽으라면 총연이 빠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 이유는 미주한인사회를 대표하고 대변하는 단체의 기능과 역할을 못하기 때문이다. 전,현직 한인회장으로 구성된 총연이 제대로 맡은 역할을 수행한다면 이 보다 좋은 단체는 없을 것이다. 2백50만의 동포를 대변하는 대표성을 미주류사회에서 인정 받는다면 그 파워는 대단할 것이다. 그런데 그런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총연이 싸움질만 하니 제역할도 못하는 것이 끝내 아쉽다. 총연에 관련된 사람들은 이런 단체가 ‘그들만의 리그’가 되어선 안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전,현직 회장들의 공론장이 되어아할 총연이 말장난의 싸움터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이번에 누가 회장이 되건 동포들의 관심 밖에 일이다. 총연 회장이 되겠다고 요란스럽게 공약을 발표하지만 누가 귀담아 듣겠나. 그저 지나가는 나팔소리로 들리지 그나마 들을려고 하지도 않을 것이다. 총연이 거듭나기 위해선 몇가지 치명적인 정관수정을 해야 한다. 미주 지역사회 한인회들도 생각해 볼 이유가 있다. 우선 연임만 없애도 분쟁의 50%이상은 줄일 수 있고 파벌도 다소 억제할 수 있다. 대신 임기를 현행 2년에서 3년 또는 4년으로 늘리는 것이다 재향군인회장 임기가 4년이고 이사장을 겸하도록 되어 있다. 다소 독재적인 요소가 있지만 재향군인회 말썽이 적은 이유이다. 단임제와 임기를 연장하면 총연도 지금처럼 수 많은 분규에 휘발릴 가능성은 줄어들 것이다. 총연 관계자들 대부분 자신들의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처음 한인회장이 되었을 때 지역 대표와 책임감으로 얼마나 마음이 설례였나. 얼마나 많은 유권자들의 소리에 귀를 기우리고 뛰어 다녔나. 그런 감동적인 임기를 마치고 총연에 가면 아주 딴 사람으로 변하는 경우가 많다. 이젠 봉사자가 아닌 권력에 찌든 전직 한인회장으로 변신한 것이다. 물론 모두가 다 그렇게 변했다고 할 수 없지만 선거철이 되면 그런 범주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도 사실이다. 이제 총연은 또다시 부끄러운 공약 발표는 뒤로 미루고 공정하고 공개적인 공명선거를 통해 본연의 역할을 찾아 한인사회로부터 인정을 받아야 한다. 그렇게 10년 쯤 봉사해도 동포들은 총연을 신뢰할 수 있을까. 총연이 감동적인 개과천선을 하기까지 동포들의 불신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hdnewsusa@gmail.com>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