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선의 미국문화 & 생활영어


이런 경우에는?

여러 명이 함께 식사를 하러 갔을 경우 식사비를 계산하면서 팁을 얼마나 줘야 하는 지 일행들에게 묻고 싶을 때가 있는데 이럴 때 “팁을 얼마나 줘야 하지요?”라는 말은 영어로 어떻게 하나요?

영어로 이렇게 !

“팁을 얼마나 줘야 하지요?”라는 말은 “How much tip should I pay?”이라고 하면 되겠지요. 이와 같은 뜻으로 “How much do I tip?” 또는 “What percentage should the tip be?” 등의 표현을 쓸 수 있겠습니다.

또한 식당이 아닌 가정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먹을 때 “음식을 배달시켰을 때 팁을 얼마나 주세요?”라는 말은 “How much do you tip on food delivery?”라고 할 수 있지요. 식당에 따라 음식값 외에delivery fee를 포함시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땐 2~3불 정도를 팁으로 주고, 그렇지 않다면 시킨 음식값의10-15%정도로 주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합니다.

팁을 얼마나 주는 것이 합당한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것은 한인들뿐만 아니라 미국인들 사이에서도 마찬가지이지요. 얼마 전 세계적 레스토랑 가이드북 ‘자갓(Zagat.com)'에 따르면 미전역에서 팁을 가장 잘 주는 도시들은 덴버, 디트로이트, 필라델피아, 세인트 루이스, 오하이오 등으로 고객들이 평균 19.6%의 팁을 주며 가장 팁을 적게 주는 지역은 평균 18.46%를 팁으로 놓는 하와이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합니다. 또한 샌프란시스코, 새크라멘토, 시애틀 등이 하와이보다 약간 많은 18.6% 팁을 주는 것으로 나타나긴 했지만 동부에 비해 서부 주들이 팁에 인색하다고 하지요. 하지만 팁을 가장 많이 주는 지역과 적게 주는 지역의 차이가 1.15%로 그리 큰 차이가 없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영수증 하단에 아예 15%, 18%, 20% 등으로 계산된 팁이 명시되어 있기도 하지요. 수입의 상당 부분을 팁에 의존하는 종업원의 입장을 고려하여 일반적으로 tax를 포함하지 않은 음식값의 20%를 팁으로 주는 것이 적당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Dialogue

A: The total amount is $45.32. How much should I tip?

(총액이 45불 32센트에요. 팁으로 얼마를 줘야 하죠?)

B: How about 10%?

(10%가 어때요?)

A: Isn’t it too small? I think 18% is good.

(그건 너무 작지 않아요? 18%가 적당한 거 같은데요.) B: Okay! Let’s calculate.

(그래요! 그럼 계산해 보죠.)

Extra Expressions

Could you give me a separate check?

(계산서를 따로 해 주시겠어요?)

What are the rules you follow when tipping food delivery people?

(음식 배달원들에게 팁을 줄 때 어떤 룰을 따르나요?)

How much do you tip a restaurant?

(식당에서 팁을 얼마나 주세요?)

I get asked a lot about how much you should tip on pizza delivery.

(피자 배달 팁은 얼마나 줘야 하는 지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How much do you tip the person who delivers your food?

(음식 배달원에게 팁을 얼마나 주세요?)

If you don’t like paying a tip, please go pick up your pizza.

(팁을 주기 싫으면, 피자를 직접 가서 픽업하세요.)

Do you tip a percentage or do you tip a fixed dollar amount?

(퍼센트를 따져 팁을 주시나요 아니면 일정액을 팁으로 주시나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