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 센서스 컨퍼런스에 다녀와서...


<시 론>

“한인 공동체 구성원의 자발적인 참여가 선결”

지난 10월 19일 토요일 한인들을 위한 ‘2020 센서스 컨퍼런스’가 코트라에서 열렸다. SF총영사관과 샌프란시스코 커뮤니티 재단, 실리콘밸리 한미봉사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한국어 세션에서는 1백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센서스 컨퍼런스는 연방센서스국의 에런 최 파트너쉽 스페셜리스트가 “왜 센서스에 참여를 해야 하는가”를, 산타클라라 카운티의레이첼 정 아웃리치 전문가는 ‘시민참여의 중요성’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일반 교민과 한인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는데 북가주 지역 5개 한인회장들은 참석치 못해 아쉬움이 컸다. 2020센서스는 매우 중요한 한인사회 행사로 한인리더들이 더 관심을 가져야할 부분이었다.

경제적 이득이 동기부여?

이날 강의는 센서스에 참여 하면 한인커뮤니티가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많았고 질문/대답 시간에도 경제적인 이득에 대한내용이 관심을 끌었다. 인구센세스에 1명이 참여하면 이득이 년 2천불로 추산된다는 가정하에 10년이면 2만불이 된다는 계산이 나오면서 센서스 참여 동기부여가 되었다. 내년 4월1일에 실시될 2020인구센서스는 보다 많은 한인들의 관심도를 높이고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선 눈앞의 경제적인 이득보다 장기적인 한인 커뮤니티 관점에서 센서스 참여와 교육에 초점이 맞추어져야 한다. 한인커뮤니티가 센서스에 보다 많이 참여하면 그에 수반된 이익은 자동적으로 따라오게 되어 있다. 그래서 앞으로의 교육은 한인공동체안에서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참여 동기 부여와 교육의 기회를 넓히는 것이 시급하다. 동부지역 한인사회의 경우 인구센서스를 주관하는 단체가 상설화 되어 10년 계획을 세워서 진행되고 있다. 이 지역 한인커뮤니티도 2020년 센서스를 시작으로 보다 구체적이고 장기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우선적으로 2020센서스에 참여해야 된다는 사고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

자발적인 참여가 시급

수동적인 막연한 참여가 아닌 자발적인 참여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 인구센서스에 참여해야 한인사회가 발전하는 밑바탕이 된다는 결론에 한인들의 동의가 필요하다. 그리고 이에 따라 보다 치밀한 센서스 홍보와 교육이 이루어져야 기대한 만큼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북가주지역 5개 한인회가 먼저 연합하여 다른 단체들과 협력해 2020센서스에 참여하는 기회를 만들어 보다 종합적인 대책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박준용 총영사도 행사 말미에 “2020센서스 참여를 통해 한인사회의 역량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기회로 만들기 위해선 한인 공동체가 눈앞의 이익보다 새로운 사고와 비전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커뮤니티 재단은 2020센서스를 보다 활성화 시키기 위한 여러가지 제안과 후원을 약속해 커뮤니티 구성원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오후 세션 강의는 영어로 진행했으며 2세를 포함한 많은 차세대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문 의: 샌프란시스코커뮤니티재단(www.kacfsf.org) 또는 실리콘밸리한미봉사회(408-920-9733)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