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전남진 이사장 취임


다솜한국학교, 신·구 이사장 취임식 정철화 전 이사장 감사패 전달

서니베일시에 위치한 다솜한국학교(교장 최미영)에서는 제2대 정철화 이사장 이임식 및 제3대 전남진 이사장 취임식이 지난 1월 18일 산호세한인장로교회 회의실에서 있었다. 이·취임식에는 교사와 하객들이 참석해 신구 이사장님에게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박석현 담임목사의 기도로 이취임식이 시작되었고 박석현 목사는 “동포 학생들의 바른 정체성 교육을 위해 이사회의 도움이 필요하고 함께 해주는 것만도 큰 힘이 된다”며 “힘과 뜻을 모아서 더 발전된 학교가 되기를 바란다”고 축복했다.

최미영 교장은 제1대 박근홍 이사장이 학교를 세우는 데 도움을 주었음에 감사하며 제2대 정철화 이사장은 8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학교가 새 캠퍼스에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주었다고 강조하며 수성이 창업보다 더 어려운 것처럼 16년이라는 다솜한국학교 역사 중에 반 이상의 세월을 이사장으로 큰 힘이 되어주었음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각 교사가 돌아가며 이임하는 정철화 이사장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는데 원은경 교감 선생은 바쁜 중에도 매주 학교에 와서 학생과 교사들을 격려하고 기도해 주며 재정에도 큰 도움을 주어 감사한다고 전했다. 박은경 교무 선생은 많은 격려와 사랑에 감사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이사장님의 금혼식 파티였는데 이사장님 내외분의 귀한 삶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그 삶을 배우고 싶은 기회였다고 회고했다. 각 교사가 각각 정철화 이사장에게 감사하며 늘 강건하시기를 기원했다.

정철화 이사장님은 이임사에서 “학교에서 선생님과 학생들과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음에 오직 감사한다”고 말했다. 정철화 이사장에게 이사회와 교사회의 이름으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신임 전남진 이사장은 지난 2018년 9월 8일 이사로 선임되었고 2019년 9월 7일에 이사장이 되었지만, 그동안 학교 행사 등으로 취임식을 이제 하게 되었다. 전남진 이사장님은 취임사에서 “무슨 일을 해야 하는지 아직은 잘 모르지만, 전임 이사장의 조언을 받아 학교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서 “특히 박석현 담임목사님이 함께 해주시는 것만도 큰 힘이 된다”고 감사했다. 교사들과 함께 참석한 하객 모두 손뼉을 치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신구 이사장님이 함께 축하 케이크의 촛불을 끄고 단체 사진을 찍은 후 담소하며 케이크를 나누었다. 봄학기에 있을 행사와 3월 둘째 주 개교 16주년 기념식에 관하여 의논했으며 모두 함께 회식하는 시간도 약속하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새로 이사장이 되신 전남진 이사장과 고문으로 수고할 정철화 2대 이사장에게도 감사드리며 두 분의 건강을 기원했다. <사진제공: 다솜한국학교>

사진: 에서는 2대 정철화 이사장 이임식 및 3대 전남진 이사장 취임식 직후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으로 부터 2번째가 제3대 전남진 이사장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