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선의 미국문화 & 생활영어


이런 경우에는?

가끔 집에 잘 못 걸려온 전화가 오곤 합니다. 살고 있지 않은 사람의 이름을 말하면서 바꿔 달라고 할 때가 있는데 이럴 때 “여기 그런 사람 없는데요.”라는 말은 영어로 어떻게 할까요?

영어로 이렇게 !

“여기 그런 사람 없는데요.”라는 말은 “There is no one here by that name.”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 “He/She doesn’t live here.”라고 할 수도 있겠지요. 또는 “You have the wrong number.”라고 해도 전화를 잘 못 걸었다는 의미가 충분히 전달이 되겠습니다.

가령 상대방이 Bryan이란 사람을 찾는다면 “There is no Bryan here(여기 브라이언이란 사람 없는데요).”라고 할 수도 있겠지요.

찾는 사람이 없다고 했을 때 전화를 건 쪽에서 전화번호를 확인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럴 때 “전화번호는 맞는 데, 그런 사람은 없습니다.”라고 하려면 “You have the right number, but there is no one by that name.”이라고 표현하면 되겠습니다.

만일 상대방이 찾는 사람이 살긴 하지만 부재중일 경우 “지금 그 사람 집에 없는데요.”라는 말은 “He is not at home now.” 또는 “He is not available now.”라고 하면 되겠지요.

바로 전에 외출하였을 때 “그 분 지금 막 나가셨는데요.”라고 하려면 “He just stepped out.” 이라고 표현하면 되겠습니다.

최근에는 개개인이 모두 휴대폰을 소지하고 있어 집전화를 사용하지 않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다고 하지요. ‘휴대폰’을 영어로는 cellular phone으로 이를 줄여서 간단히 cell phone이라고 하고 mobile phone 또는 portable phone이라고도 말합니다. 요즘은 예전에 사용하던 유선 전화기(fixed-line phone 또는 line phone)를 거의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로 무선 전화기가 일반적인데요. 이렇게 가정에서 케이블을 신청하여 사용하는 ‘유선 전화기’는 fixed-line phone 또는 line phone이라고 하고 ‘무선 전화기’는 cordless phone이라고 합니다.

Dialogue

A: May I speak to Mr. Hancock?

(핸콕씨와 통화할 수 있을까요?)

B: There’s no one here by that name.

(여기 그런 사람 없는데요.)

A: Isn’t this 925-9332?

(925-9332번 아닌가요?)

B: You have the right number, but there is no Mr. Hancock here.

(번호는 맞습니다만, 핸콕이란 사람은 없습니다.)

Extra Expressions

Who’s calling, please?

(누구시죠?)

I’ve had the same number for 2 years.

(이 번호를 2년간 사용하고 있는데요.)

Keep your cell phone on vibration.

(핸드폰을 진동으로 해주세요. )

I can't talk for long because I'm calling with my cell phone.

(지금 핸드폰으로 통화를 해서 길게 얘기를 못하겠어요. )

I’ll call you in a minute.

(잠시 후에 걸겠습니다.)

She is on another line.

(지금 통화 중 이신데요.)

The connection is not good on this line.

(전화 연결상태가 좋지 않군요.)

Can you hear me better now?

(이제 좀 잘 들리나요?)

I was just going to call you.

(막 전화하려던 중이었어요.)

Don’t call me at home. I won’t be home.

(집으로 전화하기 마세요. 집에 없을 거에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