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선의 미국문화 & 생활영어


이런 경우에는?

얼마 전에 부엌 싱크대 파이프에서 물이 새어 기술자를 불렀습니다. 그런데 신발을 신은 채로 집안으로 들어오려고 하는 기술자분께 “신발을 벗고 들어와 주시겠어요?”라고 영어로 말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영어로 이렇게!

싱크대 파이프 및 수도배관을 수리하는 기술자는plumber(플러머)라고 하지요. 외부인들이 집을 방문하게 될 경우에 신발을 벗어 달라고 부탁하는 것은 절대 실례되는 행동이 아닙니다. 요즘은 미국인들도 집안에서 신을 신지 않는 것이 위생적으로도 좋고 집안 청결에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여 많은 가정에서 신을 벗고 생활하는 것(shoes-off policy)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지요. 그래서인지 대부분의 플러머나 핸디맨들은 덧신을 가지고 다닙니다. 의례 현관입구에서 신고 들어올 준비를 하지요. 그들이 신는 작업화들은 등산화처럼 생겨 벗고 신는데 시간이 꽤 소요되므로 불필요한 시간낭비를 없애고자 나름대로 준비를 한 것이겠지요.

만일 덧신을 신지도 않은 채 집안으로 신발을 신고 들어오려고 할때 “신발을 벗고 들어와 주시겠어요?”라고 말하려면 “Would you take your shoes off, please?”, “Can you take off your shoes before you come in?” 또는 “Do you mind taking your shoes off? 라고 요구하면 되겠습니다.

한국에서 미국영화나 TV 외화를 보고 미국의 문화를 자연스럽게 접하듯이 미국인들이 집안에서 신을 벗는 문화를 주로 일본의 영화나 매체를 통해 처음 접해서 그런지 일본식 문화라고 부르기도 하더군요.

한국 사람들이 집안과 밖에 대해 상당히 엄격한 구분을 하는 것과 달리 미국인들은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고 일상생활을 하는 것을 종종 보게 됩니다. 아이들이 맨발로 뒷마당이나 집앞에서 놀다가 집안으로 그냥 들어가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어른들까지도 주저함없이 맨발로 집안팎을 드나드는 것, 어른 덩치의 커다란 애완견이 제집인양 집안팎을 활보하는 것을 볼때마다 의아하게 느껴지는 것은 바로 한국적인 정서가 깊이 베어 있어 그런 것이겠지요.

Dialogue

A: Good afternoon? I’m from JJ Plumbers.

(안녕하세요? JJ 플러머에서 왔습니다.)

B: Come on in. Would you take your shoes off please before you come in?

(어서 오세요. 들어오시기 전에 신을 벗어 주시겠어요?)

A: Sure. What can I help you?

(그러죠.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B: Water leaks from a pipe of the sink.

(싱크대 파이프에서 물이 샙니다.)

More Expressions

I have a new shoes-off policy in my new house.

(이제 새집에서는 신을 신지 않기로 했어요.)

I am not afraid of germs, I just want to spend less time cleaning.

(세균을 우려하기보다 그냥 청소하는 시간을 줄이고 싶어요.)

Taking shoes off in the home is becoming more of a trend in the United States.

(집안에서 신발을 벗는 것이 미국의 일반적인 추세가 되고 있습니다.)

Is having a rule of no shoes in the house good or am I being overly concerned about dirt?

(집안에서 신을 신지 않는 것이 좋을까요 아니면 제가 지나치게 먼지에 신경쓰는 걸까요?)

I asked them to remove their shoes

(저는 그 사람들에게 신발을 벗어 달라고 부탁했어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