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전 세계 확진자 전주보다 15% 줄어…5주째 감소세"

"바이러스 진화…변이에도 방역 조치 중요"

"백신 접종률 국가별로 상이…저소득국 접근권 낮아"

[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직전주보다 15% 줄었다고 밝혔다. 5주 연속 감소세다.

WHO는 1일 발간한 주간(5월 24~30일) 코로나19 역학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발표했다.

WHO는 "지난주 전 세계적으로 신규 확진자 350만 명과 신규 사망자 7만8000명이 보고됐다"며 "직전 주에 비해 각각 15%, 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 세계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각각 5주, 4주 연속 감소했지만 확진·사망률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며 모든 지역에서 여러 국가가 상당한 증가세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지난 한 주 유럽과 남·동아시아 지역에서 신규 확진·사망자가 가장 많이 줄었다. 아프리카와 서태평양 지역은 확진률이 증가했다. 미주와 동지중해 지역은 직전 주와 비슷한 추이를 나타냈다.

5월 30일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1억6960만4858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353만837명이다.

WHO는 변이 확산에 관해 "바이러스의 진화가 예상되며 코로나19가 더 많이 돌수록 진화할 기회도 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중 보건과 사회적 조치가 코로나19와 변이 확산 억제에 중요하다"며 여러 나라에서 효과적인 방역 조치가 사망자와 입원자 감소로 이어진다는 점이 증명됐다고 강조했다.

WHO는 5월 26일 기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15억 회분이 투여됐다고 집계했다.

다만 "국가별 접종율이 상이하다"며 "저소득국은 고소득국보다 늦게 백신에 접근할 수 있었고 접종량이 목표치보다 상당히 낮은 비율"이라고 지적했다.